2016-07-19 북한에 대한 무관심 (Apathy about North Korea)

북한에 대한 무관심

케이시 라티그 (Casey Lartigue Jr.)

최근 서울에서 열린 북한관련 국제회의에 참석 했을 당시 몇몇 사람들은 내게 물었다. 왜 3만명이나 되는 북한이탈주민들은 직접적으로 북한 개혁을 위한 모임들에 참여하지 않는가? 다른 몇몇은 왜 한국인(남한)들은 북한 사람들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인가? 그러나, 왜 한국에 거주하는 수많은 외국인들은 북한이탈주민을 돕는 것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인가?

그러나, 마지막 질문에 대한 나의 대답은 북한과 관련된 개혁(북한이탈주민들을 돕는일)에 직접적인 관여를 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다.

나는 몇 년 전부터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해 많은 외국인 자원 봉사자들이 참여 할 수 있는 단체를 운영하고 있다. 외국인 자원 봉사자들 중 몇 명은 북한이탈주민들을 돕기 위해 지방에서 세 네 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서울까지 오기도 한다. 심지어 한 외국인 자원 봉사자는 한 달에 한번 제주도에서 서울까지의 거리를 감수 하며 북한이탈주민들을 돕기도 했었다. 다른 외국인 자원 봉사자들은 한번에 6시간 가까이 되는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한 영어 수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 내가 공동대표로 있는 단체에서 북한이탈주민들과 외국인 자원 봉사자들이 주고 받은 감사와 격려의 쪽지들을 받기도 한다.

대부분의 외국인들은 단기간 동안 북한이탈주민들을 돕는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그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북한이탈주민들을 돕기 위해, 대학원이나 직업을 위해, 좋은 이력서를 만들기 위해, 페이스북에 한 줄을 올리기 위해, 호기심 때문에, 자원봉사 활동을 좋아해서, 혹은 북한에 관심이 있기 때문에. 그러나 외국인이 북한관련 프로젝트에 장기적으로 참여하며, 리더가 되어 중요한 직책을 맡는 경우는 드물다. 나는 외국인 자원 봉사자들을 만나 이야기하면서 그들 중 한 두 명만이라도 6개월 뒤에도 여전히 우리와 함께 해준다면 행복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종종 한다. 꾸준히 헌신적으로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한 자원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외국인들은 사막의 꽃과 같다. 극소수이기 때문에 더욱 그 아름다움이 빛을 발하는 사막의 꽃 말이다.

외국인들로부터 받는 도움은 굉장히 다양하지만 그 정도는 그리 깊지 않다. 그들은 가끔씩 북한에 관련된 행사에 참여하거나 봉사활동에 기여하지만, 대부분은 플래시몹 눈싸움이나 베게 싸움, 머드팩 행사나 그들이 하는 일 혹은 공부 사이에 잠깐 북한에 관련된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수준이다.

그들을 비판하는 것은 아니다. 많은 외국인들은 단기간 동안 한국생활을 하는데, 그들이 한국에 있는 짧은 기간 동안 우리와 함께 하는 것(북한이탈주민들을 돕는일)을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엘리베이터에 쉽게 타고 내릴 수 있는 사람들과 쉽게 떠날 수 없는 사람들을 비교한다는 것 은  힘들다는 것이다.

북한관련 개혁 활동에 동참하는 북한이탈주민들은 그들의 활동으로 인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안전과 사생활에 참혹한 결과를 맞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이는 북한이탈주민들은 그들의 가족들이 북한정권에 순종하지 않으면 잔인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기 때문에 북한이탈주민들 몇몇 다른 사람들로부터 가족들에게서 도망쳐온 것에 대하여 이기적이다 라는 비난을 받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탈주민들은 이 일들을 장기적으로 꾸준히 하고 있다. 그러나, 외국인들은 그들의 일상, 가족, 그리고 직업에 실질적인 영향을 받지 않고 언제든지 북한 관련된 개혁 활동을 그만 두고 언제든지 다시 참여 할 수도 있다.

그래서 나는 왜 더 많은 북한이탈주민들이 북한관련 개혁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것 대해 질문하는 사람들에게 다시 “당신은 북한이탈주민들 혹은 한국인(남한)과 그러한 활동을 함께 어떻게 참여하고 있는지” 물어본다. 나는 주변에서 북한이탈주민들은 믿을만하지 못하거나, 지적이지 않거나, 세련되지 않다고 하는 이야기들을 종종 듣는다. 그러나 북한이탈주민들을 만큼 북한관련 개혁활동에 열심인 그룹 또한 없다.

한국에는 무려 50개이상의 북한 관련된 민간단체 등 다양한 단체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른 사람들은 그 수가 더 많을 것이라 예상한다) 대부분이 한국인(남한) 혹은 북한사람들에 의해 설립되고 운영 되고 있다. 그러나 그 기관들은 일반적으로 재원이 부족하고, 인력이 부족하며, 제대로 보수를 받지 못하는 운영자들, 자원 봉사자들, 그리고 인턴들에 의존하고 있다. 따라서, 어느 그룹이 더 많은 활동을 하지 않는지에 관심을 같기 보다는 1) 도움을 주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기 시작하는 것 2)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도움을 주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이 북한이탈주민들을 도울 수 있는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종종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한다: 현재 많은 북한이탈주민들과 한국인(남한)들이 북한관련 활동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 만약, 현재 이러한 참여독려를 위한 전략들이 실패라면 어떠한 새로운 전략들을 고민해야 할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정치문제에 관심이 없듯이, 독재정부로부터 목숨 걸고 탈출한 북한이탈주민들 또한 마찬가지일 수 있다. 북한이탈주민들도 북한 관련 개혁활동을 하는 대신 그들이 얻은 새로운 자유와 함께 플래시몹 베개 싸움, 머드팩 행사에 참여하거나, 영어공부만 하는 프로그램에 공부만 하는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

Casey Lartigue Jr.: Teach North Korean Refugees (TNKR)공동 창립자 (CJL@post.harvard.edu)

번역: 이민주

감수: 이은구

본문: Apathy about North Korea By. Casey Lartigue Jr.            http://www.koreatimes.co.kr/www/news/nation/2016/07/626_209687.html

Apathy about North Korea

음성듣기

By Casey Lartigue Jr.

I recently attended a United Nations conference in Seoul at which a couple of distinguished speakers asked: Why aren’t more of the almost 30,000 North Korean refugees directly involved in activism against North Korea? A few others at the conference asked: Why don’t South Koreans care more about their Northern brethren? And others asked: Why are so many expats in Korea interested in helping North Korean refugees?

To start with the last question, many people get surprised when I tell them that there are not many expats in Korea involved in North Korean issues, that people are mistaking a handful of changing foreign faces with a revolution.

To be clear, I have had the privilege the last few years of collaborating with some wonderful volunteers who have given a tremendous amount of time volunteering for North Korean refugees. Some travel three and four hours by bus each way to come to Seoul to tutor or mentor North Korean refugees. We even had one tutor who flew from Jeju to Seoul once a month to tutor back-to-back days. Other tutors have held extended study sessions lasting up to six hours. I get to read many of the lovely messages of thanks and congratulations that are shared by North Korean refugee learners and tutors in a project I co-founded.

As wonderful as they have been, most of the expats are involved short-term. There are a variety of reasons expats get involved: To make a difference, to help refugees, a nice line on a resume in preparation for graduate school or to build their careers, a neat anecdote to share on Facebook, out of curiosity, love volunteering, or because they are interested in North Korea. Rare is the expat who stays involved, becomes a leader, or develops a significant role. When I hold Open House sessions recruiting volunteers, I am thrilled if just one or two remain with us six months later. The few expats that remain committed are like flowers in a desert, even more beautiful because they are so rare.

The level of support from expats is a mile wide and an inch deep. They will attend occasional events and also volunteer, but in many cases, they are squeezing NK activities into their schedules, attending a speech or volunteering before rushing off to join flash mob snowball or pillow fights, mud wrestling festivals or their own lives of work or study. The most common question prospective volunteers ask me before an event or meeting: “How long will it last?”

This is not to criticize them, many people come to Korea short-term, we are lucky to have them join us during their time here. My point is that it doesn’t make sense to compare people jumping on-and-off an elevator with those who can’t easily exit.

North Korean refugees getting involved in activism about North Korea face serious consequences about the security and privacy of their families in North Korea. They can expect harsh attacks if they don’t remain both poor and pure. They even get blamed by some idiotic South Koreans accusing them of “selfishly” running away from their families. Expats can leave or rejoin at any time without real consequences to their lives, families or careers.

Instead of debating why more refugees don’t get involved, I ask the questioners: How are you collaborating with those who have already stepped forward? Based on human rights scuttlebutt I have heard, either refugees aren’t authentic, educated, or polished enough. The search continues for hypothetical refugees to replace the flawed ones who have already emerged.

It isn’t just North Korean refugees who are considered flawed by those calling for more to get involved. There are as many as 50 North Korean focused NGOs and schools that I am aware of that are operating in South Korea (others have higher estimates), with almost all of them being led and staffed by South Koreans. They are typically underfunded, understaffed, relying on underpaid staffers, volunteers, and interns. Working with them would be a great start, instead of hoping that people who have not gotten involved will a) suddenly get inspired and b) be more effective than those already helping.

I often turn the question around: If there aren’t enough refugees and South Koreans engaged now, then what are human rights leaders doing differently to attract more refugees? When your strategy is failing, then it may be time to adopt a new approach.

Most people don’t get involved in politics, and that includes North Korean refugees who have risked their lives to escape a brutal dictatorship. With their new freedom, they also have the freedom to join flash mob pillow fights, mud wrestling festivals or study in my project instead of making themselves targets by trying to topple the North Korean regime.

Casey Lartigue Jr. is the co-founder of Teach North Korean Refugees (TNKR) in Seoul. He can be reached at CJL@post.harvard.edu.

http://www.koreatimes.co.kr/www/news/nation/2016/07/626_209687.html

 

Upcoming Teach North Korean Refugees activities

May 24, Open House (TNKR office at AOU): Teach North Korean Refugees cordially invites you to two Open House sessions for newcomers. from 10 am and 7 pm. Find out how you can get involved with helping North Korean refugees.

Read more

꽃미남 KC (Pretty Flower Man)

 

I can’t begin to express how touched I am by the wonderful things this incredible lady said about me–even my own mother is probably doubting that I’m such an angel. 🙂

 

Prince Dance Party, TNKR fundraiser #2

Prince

 

TNKR Open House sessions 2016-05-24

Teach North Korean Refugees Education Center at AOU cordially invites you to an Open House session to discuss specific ways you can get involved.

Read more

2016-05-11 KAFLA Charity Walkathon 2016

TNKR Walkathon Flyer-page-0

 

KAFLA Charity Walkathon 2016

(Seoul City Wall Walking Festival)

EVERYONE is welcome!

To help support Teach North Korean Refugees(TNKR)

 

Our world is one.

Read more

World Education Foundation Partners With Teach North Korean Refugees

2016-05-09, “World Education Foundation partners with Teach North Korean Refugees,” Newswire, NewsChannel 10, ABC 7, WV Always, Koam TV, Tristate update, in French,  in German,  Digital Journal.

Former NFL Safety Marques Anderson, Founder of World Education Foundation (WEF) has partnered with Teach North Korean Refugees (TNKR) to develop education and internship opportunities to assist North Korean refugees.

세계 교육 협회 (WORLD EDUCATION FOUNDATION) 와 탈북자들을 위한 영어 교육 센터(TEACH NORTH KOREAN REFUGEES )간의 협약

즉시 배포 부탁드립니다:

세계 교육 협회 (WORLD EDUCATION FOUNDATION) 와 탈북자들을 위한 영어 교육 센터(TEACH NORTH KOREAN REFUGEES )간의 협약

World Education Foundation(WEF)의 설립자 마르큐 앤더슨 (Marques Anderson,  전 NFL미식축구선수)와 Teach North Korean Refugees(TNKR)이 탈북자를 위한 교육과 인턴쉽 기회의 형성 및 지원을 위해 손을 잡았다.
Read more

English Speech Contest

제4회 TNKR(Teach North Korean Refugees) English Speech Contest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현재 TNKR은 일반영어(회사, 공부, 여행 등) 공부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Track 1(Finding My Own Way)과 본인의 이야기를 영어로 이야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대중강의 Track 2(Telling My Own Story) 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TNKR Englsih Speech Contest는 현재까지 3번 개최되었습니다. 그리고 2016년 8월 다시 한번 English speech Contest로 여러분을 만나고자 합니다. TNKR 프로그램을 통해 향상된 여러분의 영어실력을 발휘 할뿐 아니라,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얻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Read more

On the Ground article (French translation: Alexia Andrieux)

TEACH NORTH KOREAN REFUGEES (SEOUL, SOUTH KOREA)
Casey Lartigue remplis la salle avec sa voix et sa sincérité au moment où nous nous asseyons pour notre interview. C’est rassurant d’entendre son anglais envahir la pièce après s’être frayé un chemin à travers le coréen depuis notre arrivé à Séoul, Corée du Sud –Actuelle maison de Teach North Korean Refugees (TNKR), née de l’imagination de Lartigue.

Casey Lartigue

Casey Lartigue

Read more